번호 : 4
글쓴날 : 2003-03-21 13:29:25
글쓴이 : 동인련 조회 : 412
제목: [성명서] 동성애자는 미친 미국의 이라크 침공을 규탄한다.

[성명서] 동성애자는 미친 미국의 이라크 침공을 규탄한다. 


동성애자는 미친 미국의 이라크 침공을 규탄한다.

한국시각 2003년 3월 20일 12시 15분경 드디어 전쟁광 부시가 이라크 전쟁 개시를 선언했다. 
부시는 이라크의 독재자 후세인을 제거하기 위해 제한적으로 폭격을 진행중이라고 하면서 민간인
사상자를 최소화 할 것이라고 뻔뻔스럽게 주장했다. 

과연 그들이 이라크 민중이 안중에라도 있는지 되묻고 싶다. 
전쟁광 부시 일당은 이라크의 민주주의와 이라크 민중의 삶에는 한치의 관심도 없다. 
그들이 그런것에 관심이 있었다면 10년 넘게 이라크를 짓눌러온 경제제재를 풀어야 한다. 
이라크 민중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엄청난 양의 폭탄이 아니라 식량과 의료품이다. 
전쟁광 부시 일당이 이라크 전쟁을 통해 얻으려는 것은 석유와 세계 패권, 그리고 다국적 기업의
이윤뿐이다.
미국은 이라크전쟁을 통해 세계 어디서든 미국의 뜻을 관철시킬 수 있는 군사력을 자신의
경쟁국들에게 과시하려고 한다.

세계는 이런 미국의 광기어린 전쟁에 반대하고 있다.
부시의 충실한 푸들역할을 하고 있는 영국의 블레어는 국내의 반전여론에 아랑곳하지 않고 전쟁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대다수 국민이 전쟁을 반대해도 이것을 무시하고 전쟁을 수행하는 것이 전쟁광 부시와 블레어가
말하는 민주주의를 위한 전쟁인 것이다.

참여정부론을 내세우는 한국의 노무현 대통령도 이미 이라크 전쟁에 파병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국에서도 많은 이들이 전쟁에 반대하고 있다. 
이미 2월 15일 과 3월 15일에 5천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여 반전집회를 개최했다. 
동성애자들도 무지개 깃발을 휘날리며 전쟁반대를 외쳤다. 

우리는 야만의 전쟁을 반대한다. 
전쟁광 부시 일당의 이라크 침공은 엄청난 살육과 파괴만을 가져올 것이다.
폭탄은 후세인의 머리로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이라크의 평범한 여성과 아이들의 머리위로 떨어질
것이다. 
우리는 이 광기어린 전쟁이 끝나는 데 온 힘을 다할 것이다. 
우리는 나치 치하의 수많은 동성애자들이 분홍색 역삼각형을 가슴에 달고 죽어갔던 더러운 역사를
기억한다.
더이상 무고한 죽음이 있어서는 안된다.
우리는 전쟁을 지원하는 어떤것에도 반대한다.
한국의 파병도 반대한다.
그리고 미국은 속히 이라크 침공을 중단하라.

한 이라크 소녀의 다음 말이 떠오른다.

"저를 한번 보세요. 찬찬히 오랫동안. 
여러분이 이라크에 폭탄을 떨어뜨리는 걸 생각했을 때, 
여러분 머리 속에는 바로 제 모습이 떠올라야 합니다. 
저는 여러분이 죽이려는 바로 그 아이입니다. "

2003년 3월 20일

동/성/애/자/인/권/연/대


글쓰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지우기
 
홈으로 이전글 목록 다음글

Copylefted by 열린회의